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사열의 영어 테크 라이프

Why a Great Teacher is Not Enough

정사열 | 2019.03.21 12:40 | 조회 25
학교는 공교육기관이며 국가 교육과정에서 설정한 교육의 목표에 모든 학생들이 도달하도록 노력해야 하는 기관입니다. 교육과정의 적정화와 학습량 감축 등의 흐름은 이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대다수 학생들이 공교육을 통해 도달가능한 교육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우리나라 학교는 이와 달리 우수한 학생들을 위해 존재하는 느낌입니다. 성적을 통한 한줄세우기로도 모자라 상장, 가산점, 생기부입력 등으로 해서는 안될 온갖 보상에 차등을 두고 그것을 몇몇 우수학생들이 독식하도록 합니다. 뒤쳐진 학생들을 위한 지원은 허울 뿐이고, 실질적인 대책이나 지원은 허공을 떠돌 뿐입니다.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이 면밀하게 설정, 실행되어야 합니다.
- 학생들의 다양한 특성을 반영하고 다양한 능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혁신
- 현실적으로 도달 가능한 급별, 학년별 학습 목표 설정
- 교사의 자주적이고 독립적인 수업권과 평가권의 보장을 통해 개별 교사의 강점에 기반한 수업 실천
- 다양한 교사 전문 커뮤니티의 집단적 실천, 연구, 소통 및 교류 체계 마련

최근 학교에 외국의 PLC 형태를 도입했는데, 실제로는 마지못해 만든 실적주의의 산물이거나 동호회 형태로 원래 취지와 별로 상통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나친 하향식 추진, 입시 중심의 교육 실제 운용, 교사의 자주성 부재, 과다한 하향식 잡무, 기계적 통일성을 지향하는 교육행정 등 여러 원인 때문일 것입니다.

특히 학생이나 교사나 각자의 개성과 강점을 살리지 못하는 학습과 교육을 하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학생과 교사가 배움과 수업에서 자신의 능력을 100% 발휘하지 못하고 있지요. 다변화수업을 해야할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최근에 과정중심평가가 추진되는 것을 보면서 또 절망하게 됩니다. 좋은 취지의 수업 중 수시 평가(Assessment)를 통일대오(?) 한줄세우기 평가(evaluation)로 진행하고 있거든요. 입시를 위한 평가를 없애자고 도입한 제도를 입시를 위해서도 괜찮도록(?) 만들려다 보니 통일성을 추구하게 되고, 그래서 개별 교사의 강점과 개성이라는 포기해서는 안될 것이 너무 쉽게 망실되고, 그래서 결국은 기-승-전-잡무만땅으로 귀결되고 맙니다. 오늘도 대한민국의 최우수인력들인 교사들은 또다른 거세를 당하며 하향식으로 어쩔 수 없이 더욱 무능력해지는 중입니다. 

교사의 자율성을 활짝 열어주고, 이 자주성을 기반으로 전문 공동체가 활성화되어 다양한 모범 사례를 공유하며 교육 전반의 책임성을 높여갈 수는 없는 것일까요?


집단적 책임(Collective Responsibility)에 대한 좋은 글이 있어 퍼와 봤습니다. 

출처: https://www.nbpts.org/why-a-great-teacher-is-not-enough/

In some schools, a great teacher can be used to do more harm than good. Where there are clearly identified “good” and “bad” teachers, often parents demand their child be placed in certain classes, staff members feel jealous, leaders are perceived to pick favorites, and achievement gaps develop across differing levels of instruction in the building. Where greatness is celebrated in isolation in schools, only a select group of kids benefit. Additionally, the principal who allows great teaching to remain in isolation must then accept the responsibility of choosing which children to exclude from the best his school has to offer. If we want a great educational experience for all students, we must rethink how we define and celebrate talent and greatness within schools.
For me, shared responsibility for learning became personal the day I accepted the charge of leading the school responsible for my son’s educational foundation. I found myself facing two conceptually opposite choices. I had the option to map out a pathway from teacher to teacher whom I had been told as the new principal were the best educators in the school. In doing so, I guaranteed my son a spot in the “right” teachers’ classrooms while accepting that I was leading an educational lottery where some students win and others lose. I chose instead to commit to build teams where all teachers were learning together to provide the best evidence-based instructional practices for every child, not just my son.
The action behind this choice was nowhere near as easy as the initial decision. Our school was composed of incredible teachers whose personal and professional reputations were directly tied to the performance of “their” students in each class. As a result, teachers were desperately seeking help for students who entered their doors less and less prepared for the success that fell solely on them to realize. There were not enough specialists, interventionists, or facilitators to put a dent in the struggles of our high-performing, award-winning school. Without these individual struggles, we may have never seen our desperate need to lean on one another to share the responsibility of ensuring success for every one of our students.
Since that realization, our school has become hyper-focused on adult learning for the sake of student learning. Great teaching is no longer contained to a single teacher or classroom. Instead, it has become the daily pursuit for our entire staff. Teachers are asking to observe one another, student evidence is being utilized to make decisions about what is happening in the classroom, and our teams are collaborating on how to provide specific instruction based on the individual needs of our children. We are learning to be vulnerable and admit when we need help because of our collective commitment to refuse to let any child fail.
Dr. Richard DuFour suggests that a true team will be defined by interdependent relationships, a shared goal, and a mutual accountability for that goal. As our school embraces the idea of true collaborative teams, great teaching and high levels of learning become attainable for everyone. In fact, great teaching has taken a much-needed backseat to student learning. We are learning that while one teacher cannot meet the needs of each child, together we can meet the needs of every child.
American education is struggling to successfully meet the ever-changing needs of children. In my opinion, no level of choice, teacher incentive, or privatization can compete with the feeling of knowing that you are part of a collective effort greater than yourself that is changing children’s lives. Instead of seeking the answer to bring to our schools, I have learned that the answers are often in the room, lying in wait to be discovered through the right mix of passion, collaboration, and collective effort. Great teaching is not an individual accomplishment, but a collective experience that every teacher and student deserves.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7개(1/1페이지)
정사열의 영어 테크 라이프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영어교육] Why a Great Teacher is Not Enough 정사열 25 2019.03.21 12:40
16 [교과서] 천재교육(정사열) 교과서 가르치기 1 - Watch & Think 사진 첨부파일 정사열 65 2019.03.19 11:04
15 [일상] 감자밭 만들다 냉이에 취하다 사진 첨부파일 [1] 정사열 52 2019.03.17 11:29
14 [교과서] 연간 수업 계획과 교과서 재구성 [1] 정사열 74 2019.03.14 12:49
13 [영어교육] 『단단한 영어공부』 서평단 모집 [2] 정사열 60 2019.03.14 10:40
12 [교과서] 천재(정사열) 영어교과서 수업 자료 및 팁 공유 카톡을 시작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1] 정사열 227 2019.03.04 18:56
11 [일상] 두부를 만들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1+5] 정사열 129 2019.03.02 20:44
10 [ICT] 베스타 BK-500 전자사전 리뷰 사진 첨부파일 정사열 183 2019.03.01 11:43
9 [영어교육] 영어교육 전문성과 영어교사의 행복한 노후 [3] 정사열 454 2019.02.08 11:06
8 [영어교육] '파파고시대의 영어교육, 원점부터 재검토해야'하나? [2] 정사열 580 2019.01.30 15:00
7 [일상] 뜻밖의 임플란트 [2+1] 정사열 178 2019.01.29 20:05
6 [일상] 부산 전국운영위 회의와 포항 강승연 샘 결혼식 사진 첨부파일 [5+2] 정사열 306 2019.01.27 20:26
5 [일상] 수제 소시지 만들기 사진 첨부파일 [4] 정사열 267 2019.01.25 21:12
4 [일상] 전북연수원 강의 후기 사진 첨부파일 [3] 정사열 223 2019.01.23 22:00
3 [ICT] 연수 용 사이트 주소 첨부파일 정사열 184 2019.01.23 12:03
2 [ICT] 전북교육연수원 스마트러닝 연수 계획 [1] 정사열 200 2019.01.22 21:15
1 [일상] 전국영어교사모임의 블로그 메뉴를 새로 엽니다 [2] 정사열 276 2019.01.22 11: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