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쳐야 할 영어 말 학습법

박유남 | 2019.04.08 04:35 | 조회 615

제목 : 고쳐야 할 영어 말 학습법

      발음기기로 듣기만 해서 익힌 학습 어떤 현상이 일어날까?


1. 들을 때 마다 달라 말 할 땐 늘 자신이 없어 처음 쓰는 단어는 이거야 하고

    꼭 집어 말을 하지 못 하고 우물우물 하게 된다.(자기 발음에 확신 결여.)

.

2. 영어를 한글 읽듯 붙이고 줄여 읽는다.

    ==>What는 /hwɑ:t/로 [우아앝]을 [왙]으로 읽고 있다.

   *영한사전엔 /hwɑt/로 되어 있어 부호의 표기도 잘 못, 읽는 것도 잘 못임.

.

3. 단어에서 음절과 강세(强勢)를 경시내지 무시하고 있다.

    ==> Flow.er /fláu.ər/[ㅎ프을아우 ́.어(어)ㄹ]& Flour /flauər/[ㅎ프을아우(어)ㄹ]

    꽃은 두 음절 단어로 강세가 있는데 음절 강세 무시하고 둘을 같게 읽는다.

   *참고 : 국내 어떤 어학원에서도 둘의 발음이 틀리다고 하는 곳을 못 보았다.

.

    (선생들이 가르치는 학생 중(초,중) 음절을 아는지 물어보자.

    이상하게도 강세는 아는데 음절은 모른다고 한다.

    이런 학생은 누가 가르쳤을까? 그런데 선생님도 모르는 분이.....

.

4. 단어의 생명인 장단(長短) 을 무시하고 있다.

    ==> beach/bi:tʃ/[비이취](해변)를 bitch/bitʃ/[비취](비어?)로 읽고 있다.

   *듣기만 해서는 단어의 강약과 장단의 구별이 어렵다.

.

5. 모음 음을 비슷한 한국말로 이 게(?) 맞는 양 착각이 당연시 되었다.

    ==> apple의 a/æ/는 [애]도 [아]도 아니면서 둘 다 비슷하다.

    그런데 많은 독자들이 둘 중의 하나로 읽고, 심지어 [에]로 읽기도 한다.

.

   * a/æ/는 어떤 때 나오고, 어떻게 발음을 하는가?

     p는 두 개가 있는데 왜 발음부호엔 하나만 있는지 가르치고 배워야 한다.

.

6. 발음이 정확치 않아도 문장에서 뜻으로 통한다는 말을 한다.

   이는 문장에서 단어가 7 개면 6개는 정확히 하고 하나를 잘 못하는 경우에

   해당 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 


   한국말에 시골 사투리가 심한 사람과 말을 하면

   어떤 단어는 그 뜻을 금방 알아차리지 못 하는 경우가 있다.

.

   그러나 다른 말을 알아듣기 때문에 미처 알아듣지 못한 것도 미루어 해석을

   하기 때문이다. 만일 영어도 이런 정도면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고 본다.

.

종합 :

   위와 같이 소리로 듣기만 해서는 어느 것이 바른지 틀리는지 자체를

   비교가 안 되니 본인은 모르고 있다.

.

해결안 : 발음부호를 바르게 읽는 법을 배우고 가르쳐야 한다.

          이렇게 하면 본인의 영어 회화도 발음이 달라지기 시작을 하고

          학생들도 신기하게 생각하게 된다. 아래와 같이 검증을 해보자.

          듣기만 하는 것은 청각적인 교육이고,

          부호와 한글 토를 보면서 듣게 되면 시청각적인 교육이 된다.

.

    첫째 : excitable을 Smart Phone에 찍어 소리를 듣자.

.

   둘째 : ex.cit.a.ble /ek.sáit.ə.bl/ 단어에 음절을 정리하고 발음부호를 보고

           다시 Smart Phone으로 소리를 듣고 위와 비교 해보자.

.

   셋째 : ex.cit.a.ble /ek.sáit.ə.bl/[.사잍 ́.어.브을]을 보고 두 번 정도

           소리 내 읽고 다시 소리를 듣고 위의 경우들과 비교 해보자.

.

    결과 : 위와 같이 끝이 나면 머리에 뭐가 남는가?

           금방 들은 걸 그대로 말로 옮겨보자.

           그래서 머리에 남는 걸 기억하고 입으로 나오는 걸 말로 익히자!

==

첨언 :

   이 마당에 이런 내용의 글을 전에 올렸더니 어떤 여 선생(?)님이 답을 주시길

   요즈음 사전을 보고 단어 읽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 발음기기가 좋아서 얼마든지

   배울 수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고루한 옛날 스타일이란 빈정거림을 받았다.

.

   그런 분은 아직도 Flower과 Flour 의 발음의 차이를 물으면 둘이 같다고 할 것이다.

   그런데 발음부호는 왜 다른가 하고 물으면 답을 할 수 있을까?

.

   선생은 위의 경우 몇 항이나 해당이 될지 한국의 영어 선생 발음실력 의심이 간다.

.

                               선생이 쉽고 바르게 배워야

                               학생이 쉽고 바르게 배운다!

==

                                   다음에 들어가 보세요.

              과연 듣기만 해서 정확한 발음을 배울 수 있는지 들어보세요.

                 이렇게 배워 학생들이 발음이 같은가, 다른가 물으면

                            무엇이라고 답을 하시겠습니까?

==

                                     == Flower & Flour ==

                     https://www.youtube.com/watch?v=KnXlXjbpOKk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86개(1/1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86 I have an important question! 대한민국영어교사모임 24 2019.10.17 19:09
285 초,중,고 학교 영어노트 출간 연구진 모집 대한민국영어교사모임 108 2019.10.05 11:23
284 영어 수업 시간에 활용하면 도움이 될 만한 사이트를 소개합니다. 박지혜 154 2019.10.01 06:28
283 자료공유를 통한 영어교육 혁신 manywindow 175 2019.09.21 13:14
282 [청예단X카카오] '사이좋은 디지털 세상' 교사 및 학생 커뮤니티 모집 첨부파일 김경진 160 2019.09.16 17:14
281 2019학년도 고3 7월 모의고사 분석입니다. 최종우 307 2019.08.13 09:33
280 2019학년도 고3 6월 모의고사 분석입니다. 최종우 295 2019.08.13 09:32
279 [연구참여] 교직원, 교육청에게 교권침해를 당한 선생님 계신가요? 오혜선 213 2019.07.30 23:13
278 영어 말 학습효과, “발음부호 및 한글 토의 활용” [1] 박유남 509 2019.06.13 11:23
277 영어 동화책 사이트 [1] 최종우 783 2019.06.04 07:59
276 [모집]청소년 시베리아철도 인문기행 참가자 모집 사진 첨부파일 강여진 331 2019.05.29 14:48
275 아래 세 단어를 어떻게 하면 정확하게 읽을 수 있을까? [1] 박유남 569 2019.05.19 13:19
274 2019학년도 고3 4월 모의고사 분석입니다. 첨부파일 최종우 486 2019.05.16 13:57
273 교생 멘토링 자료 [1+1] 최종우 511 2019.05.08 08:22
272 나를 이제부터 영어 선생이라 부르지 말라! [1] 박유남 762 2019.04.28 13:28
271 2019학년도 고3 3월 모의고사 분석입니다. 첨부파일 최종우 1182 2019.04.08 12:26
>> 고쳐야 할 영어 말 학습법 [1] 박유남 616 2019.04.08 04:35
269 2019 한국숲사랑청소년단 대원 모집 안내 사진 첨부파일 이재우 429 2019.04.04 11:27
268 [(재)푸른나무 청예단] 2019 찾아가는 학교폭력예방 활동 지원 사업 사진 첨부파일 손예진 535 2019.03.11 09:41
267 [시립도봉노인종합복지관] 생활영어회화반 자원강사 모집 첨부파일 안현주 505 2019.02.27 10:18
위로